Projects
Park Cheonkang Architects

Cube

큐브는 ‘조화’라는 무용 공연을 위해 김봉수 안무가와 협업하여 만든 무대 장치다.

 

2.1m x 2.1m x 2.1m의 정육면체인 큐브는 1시간 여 지속되는 공연에서 주변 장치이면서 극의 서사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한다.  김 안무가는 르 코르뷔제의 마지막 작품인 ‘르 까바농(Le Cabanon-오두막)’이 이번 공연의 이야기의 단초였다고 한다. 삶의 황혼에서  꼬르뷔제는 가장 작은 공간으로 회귀하고 그곳에서 죽음을 맞이했다 (어느 날 바다로 헤엄치러 나가 다시는 돌아오지 않았다. 까바농은 그 해변에 지어졌었다). 매우 폭넓은 삶와 죽음이라는 주제를 안무와 이 큐브 하나로 다뤄보고 싶다고 했다.

 

‘2001 스페이스 오딧세이(스탠리 큐브릭, 1968)’의 거대한 비석처럼 큐브는 어느 시간과 공간에 우리의 의지와 무관하게 ‘던져진다’. 이 큐브는 삶, 관계, 사회, 고통, 즐거움, 물질, 자본 혹은 직설적으로 집-건축으로도 읽힐 수 있는 다층적인 은유를 담는다. 우리가 태어나면서 주어지는 것들. 그 무한한 가능성 그리고 짐. 공연은 이 큐브가 무대의 중앙에 긴 암전 후 강한 조명으로 인해 불현듯 내 눈 앞에 나타나며 시작된다.

 

극이 진행되면서 이 큐브는 점차 분절되고 그 분절된 덩어리들은 가구도 되고 나의 몸의 연장도 되고, 다른 사람과 관계를 맺는 매개도 되고 그저 덩어리도 된다. 그런 진행이 40여 분 정도 펼쳐지며 초기의 웅장했던 큐브는 점차 흐물해지고 사라져간다. 영겁이라고 느껴질만한 시간동안 큐브를 해체하고 그 부분들을 무수히 재조합-결합하고 또 해체하고의 행위를 반복하다보면 어느 순간 그 큐브 가장 은밀한 곳에 내내 숨겨져있던 단단하고 어두운 빛깔의 ‘가장 작은 큐브’가 모습을 보인다. 안무가의 몸이 비집고 뒤틀어 오롯이 혼자 겨우 들어갈 수 있는 크기의 마지막 큐브. 이 곳은 꼬르뷔제의 오두막이고, 방드르니의 동굴(미셸 투르니에,  2014)이고, 김수근의 자궁이고, 우리의 관(coffin)이다.  두려움의 감정과 함께 나의 몸의 모든 거추장스러움과 부가적인 것들은 모두 떨어져내리고 벗거벗고 그 마지막 큐브에 들어간다.

 

다시 암전.

 

 

 

 

 

 

 

 

 

 

 

TYPE: 무대 오브제 디자인
YEAR: 2018
STATUS: COMPLETED
LOCATION: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CLIENT: 안무가 김봉수
AREA: 8m3
DESIGN: 박천강

판타지의 건축적 원형

판타지 건축은 우리의 집단무의식을 반영한다. 꿈의 작동방식과 동일하게, 무의식이 욕망하는 바 그러나 현실에서는 거의 혹은 아예 불가능한 일들이라고 여겨지는 건축물들은 흔히 판타지 소설과 영화, 신화 등에 반복적으로 나타나곤 한다. 꿈의 건축물. 원초적이고 본능적인 건축물.

 

신화, 판타지에는 어떤 건축 이미지들이 강박적으로 반복되어 나타날까?

 

어떤 건축물들이 수십만 년의 감정과 경험을 통해 우리의 무의식에 각인된 흥분을 다시금 꿈틀거리게 할까?

 

과거 마음의 진화과정을 통해 특정 건축적 형태/장소가 주는 감정이 우리의 집단무의식에 각인되어 있고, 이는 모든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갖고 있는 기억’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이는 실제 지어졌고 지어지고 있는 건물들에서뿐 아니라 판타지 영화에서 많은 힌트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트리 하우스는 반지의 제왕에서 엘프들이 사는 전형적인 주거의 형태이다. 또한 스타워즈의 이워크가 사는 집이기도 하다. 원숭이들이 사는 거주지이기도 하다. 서구의 경우, 어릴 적 아버지가 만들어준 나무 위 트리하우스는 은밀하고 가슴이 두근거리는 비밀기지가 되기도 한다.

 

트리하우스는 나무 위에 지은 집이다. 정확히 얘기하면 거대한 나무의 가지들 사이사이에 비집고 들어가 자연으로서의 나무에 인간의 가장 전형적인 주거의 상징적 형태인 박공 건물이 나무라는 재질로 들어가 얹혀지는 것이다.

tags: Writings

Jelly Fairy



사진: 최진규

TYPE: 인테리어
YEAR: 2015
STATUS: COMPLETED
LOCATION: 마포구 상수동
CLIENT: 개인 클라이언트
DESIGN: 박천강, 조남일, 최진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