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s
Park Cheonkang Architects

가짜 재료

건축재료는 건축의 구조와 표면을 구성한다.

 

비교적 최근까지 건축재료는 늘 ‘진짜’였다. 종류, 색깔과 강도, 크기, 제작법 등의 차이, 혹은 고급과 저급의 구분은 있어도, 재료가 ‘가짜’라는 개념은 생각하기 힘들었다. 벽돌은 벽돌이고, 나무는 나무, 돌은 돌이었다. 하지만, 이런 ‘정직한 재료’라는 개념은 지난 세기부터 희석되기 시작해 현재는 실제 재료와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이미지가 유사한 제품들이 빠른 속도로, 세분화되어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다.

 

이들 건축재료들은 무수한 ‘진짜 vs. 가짜’의 비율을 가진다. 목표는 언제나 명료하다. 진짜의 이미지에 가까워지고 싶어하는 욕망과 동시에 진짜에 수반되는 불편함과 현실의 거칢을 제거하여 매끄럽게 하는 것. 다시 말해, 이미지로써 진짜와 구분이 안되게끔 하는 것과 진짜에 동반되는 재료비와 시공비를 줄이는 것, 그리고 재료를 최대한 얇은 두께로 만들어 공간면적을 최대화하는 것, 무게를 최소화하여 시공성을 용이하게 하는 것, 각 재료가 가진 불쾌한 냄새, 그리고 닿았을 때 피부가 긁힐 정도의 거친 표면을 줄이는 것 등이 이런 흐름의 원인이 되고 있다.

 

예를 들면, 시장에는 표준벽돌도 생산되지만 얇은 두께를 가진 벽돌 타일, 벽돌의 울퉁불퉁한 텍스처와 이미지를 빼닮은 벽돌 판넬, 벽돌의 이미지를 프린트한 벽지 등 많은 종류의 유사 효과를 내는 제품이 있다. 목재 또한 원목판재, 집성목, 합판, 강마루, 강화마루, 목재의 이미지를 프린트한 벽지 등으로 단계별, 단가별 ‘가짜’의 목록이 있고, 그 리스트는 무한하다.

 

‘가짜 재료’라는 것은 무엇이고 어디를 향하고 있는 걸까?

 

가짜는 원본으로써의 진짜를 전제로 한다. 진짜 이외의 모든 것들은 진짜의 불완전한 복제에 불과하다. 하지만, 테크놀로지의 빠른 발전으로 인해 가짜는 점차 진짜와 구별을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게 되었고, 결국 가짜가 모든 진짜를 뒤덮는 시뮬라시옹의 상황에 점차 가까워지고 있다.[1] 실제로 현재 우리는 가짜가 너무나 진짜 같아서 그것이 진짜보다 오히려 더 진짜 같은 세상에 살고 있다. 이 단계까지 오면 무엇이 원본이고 진짜인지는 중요하지 않고 ‘효과’가 ‘진실성’을 압도하게 된다.

 

가짜가 진짜가 되는 지점은 어디일까? 진짜를 따라하려는, 누군가를 속여서 가짜가 진짜처럼 느껴지게 만드는 수준을 넘어섰을 때도 그 가짜는 여전히 가짜인 걸까?

 

[1] 장 보드리야르, ‘시뮬라시옹(simulacra et simulation)’, 하태환 역, 민음사, 2001

TYPE: 전시
YEAR: 2017.7. – 2017.9.
STATUS: NOT COMPLETED
LOCATION: 대림미술관
CLIENT: 대림미술관
AREA: 150m2
DESIGN: 박천강
DESIGN TEAM: 이지연, 김소연

광주 도서관: the Vault

 

 

Sangmu Incinerator was built in 2001 to incinerate the waste from the city of Gwanju. This relatively short-lived facility will now be transformed into a cultural venue due to the consistant request from the citizens.

 

The site emcompassing the insinerator is surrounded by evergreens that got planted twenty years ago to disguise the facility, and now they have grown into a mature and dense forest. We suggest to maintain this forest and make use of it as a core element for the future development of the site. This forest which is comprised mainly of pines and firs will become an outdoor extension of the library where people can read and relax. With this beautiful forest as a mediator, we propose the new program for the Sangmu Incinerator to be an a library focused on archiving and storages. As having the incinerator and the newly built library-the Vault as an anchor, the entire campus will become a cultural venue of distinct characteristics of knowledge exchange and a forum for debates; a “Library Campus”.

 

Generally, a library is one of the least commercial and most public civic program of our time. It’s open to everyone, and all the participants can find their own subject of interest in a free manner. Our library design tries to maximize the visitor experience that one can always find a preferrable spatial condition that suits one’s preference, personality or mood.

 

The library focused on creating various reading atmospheres from the most private to the most communal; Different ceiling heights, and number of groups, openness are created either inside or outside the building. The main reading room is the biggest space within the building, and its enormous barrel vault the space will enhance the feeling of “together-ness” to Gwangju citizens.

 

The materials of the building is carefully selected in accordance with the intimate relationship between the forest and the library. The main interior material is wood which will provide a cozy and comfortable feeling while reading and will connect to the warm shades of the evergreen forest. The exterior will be made of black semi-circular tiles to give the library a stable and calm mood, while at the continuous loggia at the ground level, an open promanade for strolling and resting, will be made of wood as well to resonate with the softness inside.

 

The new library building will become a solid anchor to the community not only socially but also manifested spatially, and to become a forum of knowledge of the cultural city of Gwangju.

 

TYPE: 도서관 (신축 / 공모전)
YEAR: 2020
STATUS: NOT COMPLETED
LOCATION: 광주광역시 서구 치평동 1163
CLIENT: 광주광역시
DESIGN: HAPSA | 권경민 - 박천강

기하학적 장난감

기존 어린이박물관 로비가 가진 근엄하고 숭고한 힘을 좀 더 경쾌하고 부드럽게 하는 데 초점을 둔 작업이다. 현재의 로비가 대리석으로 차갑고 숭고한 느낌을 준다면, 여기에 옅은 회색의 압축펠트를 전체적으로 둘러 손끝에 닿는 감촉과 이에 상응하는 이미지가 주는 감성이 ‘부들부들’하게 하였다. 또한 유선형의 기존 공간이 주는 힘이 너무 강하여 어떤 가구가 들어가도 쉽게 동화되지 못하는 힘을 상쇄시키기 위해 가구들을 벽에 붙이거나 기둥에 둘러 만드는 것이 아닌 마치 애니쉬 카푸어의 작업들과 유사한 정신과 효과에서 비롯된 기본적이고 태곳적의 신비가 느껴지는 원초적 기하학의 형태들을 흩뿌리듯 던져놓았다. 이 형태들은 가구의 역할과 특정 이미지를 연상하게 하는 오브제로서의 역할도 동시에 하며, 여기에 자유롭게 서있거나, 눕거나 기대거나, 앉아있을 수 있다.

TYPE: 인테리어
YEAR: 2014
STATUS: COMPLETED
LOCATION: 국립중앙박물관 어린이박물관
CLIENT: 국립중앙박물관
DESIGN: 박천강, 최진규, 비주얼컬렉션(V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