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s
Park Cheonkang Architects

Cube

큐브는 ‘조화’라는 무용 공연을 위해 김봉수 안무가와 협업하여 만든 무대 장치다.

 

2.1m x 2.1m x 2.1m의 정육면체인 큐브는 1시간 여 지속되는 공연에서 주변 장치이면서 극의 서사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한다.  김 안무가는 르 코르뷔제의 마지막 작품인 ‘르 까바농(Le Cabanon-오두막)’이 이번 공연의 이야기의 단초였다고 한다. 삶의 황혼에서  꼬르뷔제는 가장 작은 공간으로 회귀하고 그곳에서 죽음을 맞이했다 (어느 날 바다로 헤엄치러 나가 다시는 돌아오지 않았다. 까바농은 그 해변에 지어졌었다). 매우 폭넓은 삶와 죽음이라는 주제를 안무와 이 큐브 하나로 다뤄보고 싶다고 했다.

 

‘2001 스페이스 오딧세이(스탠리 큐브릭, 1968)’의 거대한 비석처럼 큐브는 어느 시간과 공간에 우리의 의지와 무관하게 ‘던져진다’. 이 큐브는 삶, 관계, 사회, 고통, 즐거움, 물질, 자본 혹은 직설적으로 집-건축으로도 읽힐 수 있는 다층적인 은유를 담는다. 우리가 태어나면서 주어지는 것들. 그 무한한 가능성 그리고 짐. 공연은 이 큐브가 무대의 중앙에 긴 암전 후 강한 조명으로 인해 불현듯 내 눈 앞에 나타나며 시작된다.

 

극이 진행되면서 이 큐브는 점차 분절되고 그 분절된 덩어리들은 가구도 되고 나의 몸의 연장도 되고, 다른 사람과 관계를 맺는 매개도 되고 그저 덩어리도 된다. 그런 진행이 40여 분 정도 펼쳐지며 초기의 웅장했던 큐브는 점차 흐물해지고 사라져간다. 영겁이라고 느껴질만한 시간동안 큐브를 해체하고 그 부분들을 무수히 재조합-결합하고 또 해체하고의 행위를 반복하다보면 어느 순간 그 큐브 가장 은밀한 곳에 내내 숨겨져있던 단단하고 어두운 빛깔의 ‘가장 작은 큐브’가 모습을 보인다. 안무가의 몸이 비집고 뒤틀어 오롯이 혼자 겨우 들어갈 수 있는 크기의 마지막 큐브. 이 곳은 꼬르뷔제의 오두막이고, 방드르니의 동굴(미셸 투르니에,  2014)이고, 김수근의 자궁이고, 우리의 관(coffin)이다.  두려움의 감정과 함께 나의 몸의 모든 거추장스러움과 부가적인 것들은 모두 떨어져내리고 벗거벗고 그 마지막 큐브에 들어간다.

 

다시 암전.

 

 

 

 

 

 

 

 

 

 

 

TYPE: 무대 오브제 디자인
YEAR: 2018
STATUS: COMPLETED
LOCATION: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CLIENT: 안무가 김봉수
AREA: 8m3
DESIGN: 박천강

기하학적 장난감

기존 어린이박물관 로비가 가진 근엄하고 숭고한 힘을 좀 더 경쾌하고 부드럽게 하는 데 초점을 둔 작업이다. 현재의 로비가 대리석으로 차갑고 숭고한 느낌을 준다면, 여기에 옅은 회색의 압축펠트를 전체적으로 둘러 손끝에 닿는 감촉과 이에 상응하는 이미지가 주는 감성이 ‘부들부들’하게 하였다. 또한 유선형의 기존 공간이 주는 힘이 너무 강하여 어떤 가구가 들어가도 쉽게 동화되지 못하는 힘을 상쇄시키기 위해 가구들을 벽에 붙이거나 기둥에 둘러 만드는 것이 아닌 마치 애니쉬 카푸어의 작업들과 유사한 정신과 효과에서 비롯된 기본적이고 태곳적의 신비가 느껴지는 원초적 기하학의 형태들을 흩뿌리듯 던져놓았다. 이 형태들은 가구의 역할과 특정 이미지를 연상하게 하는 오브제로서의 역할도 동시에 하며, 여기에 자유롭게 서있거나, 눕거나 기대거나, 앉아있을 수 있다.

TYPE: 인테리어
YEAR: 2014
STATUS: COMPLETED
LOCATION: 국립중앙박물관 어린이박물관
CLIENT: 국립중앙박물관
DESIGN: 박천강, 최진규, 비주얼컬렉션(Vico)

말하기 – 듣기

tags: Green, Writings

TYPE: 그림책 (텍스트 / 일러스트레이션)
YEAR: 2017
STATUS: NOT COMPLETED
LOCATION: N / A
CLIENT: 정림건축문화재단
DESIGN / 기획: 김다움, 김다은, 박천강
CONSULTANT: 구보배(Design Studio Loci, 조경가), 김채리(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ILLUSTRATION: 이지용 (Pena)